'최파타' 강신일, 이유영 첫만남 소감…"너무 해맑아서 내 마음이 많이 녹았다"


[조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강신일이 동료 배우 이유영을 처음 만난 소감을 전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강신일과 이유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SBS 파워FM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강신일은 "이유영을 촬영 때 실제로 처음 봤다. 너무 해맑아서 말을 하지 않아도 웃으면서 하는 한마디에 제 마음이 많이 녹았다"고 첫만남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원래 제 성격이 말을 잘 안하고 못한다. 많이 들어주는 편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신일과 이유영이 호흡을 맞춘 영화 '집 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 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조이뉴스24 권준영기자 kjykj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