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이상윤, 표예진과 같은 처지였다..."첩의 자식"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상윤이 표예진과 같은 처지였다.

3일 방송된 SBS 'VIP'에서는 박성준(이상윤 분)이 혼외 자식인 것이 밝혀졌다.

이날 박성준은 부사장(박성근 분)의 혼외 자식인 온유리(표예진 분)를 돕기 위해 온유리 엄마가 입원한 병원을 찾았다.

거기서 한 남자가 박성준은 알아봤고, "저 자식한테 누구가 연락했냐"고 화를 냈다.

VIP [SBS 캡처]

그는 "너와 네 엄마때문에 한 가정이 파탄이 났다. 우리 엄마는 평생 화를 품고 살아가고 있다"며 "첩의 자식"이라고 소리쳤다.

박성준은 "그만 하면 충분하지 않냐. 평생 우리 엄마는 죄인으로 살았다. 욕 먹고 돈 달라고 찾아오면 돈 주고...나도 이렇게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 거 아니다"고 말했다.

이를 온유리가 지켜봤고, 온유리는 이후 박성준에게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로 매주 월화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