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보고서' 정해인, 뉴욕 버거 맛집 방문...무려 4종류 폭풍 먹방 '신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정해인이 버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3일 방송된 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매디슨 스퀘어 공원에 위치한 버거 맛집을 찾는 정해인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영어 울렁증을 극복하고 무려 4개의 햄버거를 주문했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이 버거를 안 먹어봤다. 처음 먹어본다"라면서 햄버거를 먹기 시작했다.

걸어보고서 [KBS 캡처]

정해인은 다른 종류의 햄버거를 맛보며 "어떡하지? 다 맛있는데?"라고 말했다. 현지인들도 혼자서 햄버거 4개를 먹어치우는 정해인이 신기한 듯 쳐다봤다.

정해인은 "내가 신기한가 보다. 원래 이렇게 많이 못 먹는데...햄버거 두 개 이상 먹은 게 고등학생 때 이후 처음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