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불시착' 손예진 "현빈과 또 작품, 인연 같다…싱크로율 100%"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과 현빈이 로맨스 작품으로 재회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빈과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등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현빈과 손예진은 지난해 9월 개봉한 영화 '협상'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으며, '사랑의 불시착'에 동반 출연, 로맨스 호흡을 맞추게 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사진=tvN]

현빈은 "'협상'이라는 작품을 했는데, 그 때 작품 촬영이 독특해 다른 공간에서 따로 연기하는 시간이 대다수였다. 예진 씨와 한 작품을 했지만 같은 공간에서 호흡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협상'과는 다른 장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게 생각보다 빨리 찾아왔다. 저에겐 너무 좋은 파트너이다. 한 공간에서 작업을 하다보니 훨씬 더 많은 것들을 보게 되고 배우로서도 배우고 있다. 많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는 배우다"고 손예진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손예진은 "배우가 또 작품을 할 기회가 드물다. 인연이 있는 것 같다.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100% 싱크로율이 완벽하다는 생각을 했다. 이정혁 역할을 현빈 씨가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다행히 같이 작품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만나는 신도 많고, 알콩달콩한 모습들, 깊어가는 관계를 많이 보여드리게 된다. 볼거리를 많이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연기적으로 점점 더 맞아가고 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작품 전 상의를 했냐는 질문에 손예진은 "상의를 한 적은 없다. 대본을 같이 받았다는 건 알고 있었다.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다"고 말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극비 러브스토리다.

오는 14일 밤 9시 첫 방송되며,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