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 웃어넘겼죠"…'사랑의불시착' 현빈X손예진, 로맨스에 쏠린 관심(종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손예진과 현빈 열애설에, 케미가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톱스타 현빈과 손예진이 '사랑의 불시착'으로 로맨스 호흡을 맞춘다. 두 번의 열애설이 났던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신뢰감과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자랑했다. '사랑의 불시착'으로 인생작을 또 한 번 쓸 수 있을까.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정효 감독과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등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극비 러브스토리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와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정효 감독이 의기투합해 화제가 됐다.

이정효 감독은 "'사랑의 불시착'은 로맨틱코미디라는 이야기를 듣고 시작했는데 시놉시스를 보니 북한 이야기가 있었다. 가능한가 싶었다. 대본과 함께 시놉을 읽고 난 다음에 판타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유쾌하고 발랄한 로맨틱코미디다. 네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재미있고 유쾌하게 촬영하고 있다.

이정효 감독은 "'사랑의 불시착'은 로맨틱코미디라는 이야기를 듣고 시작했는데 시놉시스를 보니 북한 이야기가 있었다. 가능한가 싶었다. 대본과 함께 시놉을 읽고 난 다음에 판타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유쾌하고 발랄한 로맨틱코미디다. 네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재미있고 유쾌하게 촬영하고 있다.

"북한이라는 소재 자체가 거부감이 들 수 있다"고 말을 꺼낸 이정효 감독은 "북한이라는 나라가 존재하긴 하지만 네 분이 로맨스를 할 수 있는 단절된 공간으로 상황적으로 봐주면 좋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이어 "북한의 실재하는 생활적인 면이 나오지만 로맨스와 함께 어우러져서 재미의 요소로 보여지고, 그런 것들이 다 함께 모여 독특한 드라마를 구성하는 요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tvN]

무엇보다 '사랑의 불시착'은 배우 현빈과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등의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가 됐다.

현빈과 손예진은 지난해 9월 개봉한 영화 '협상'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으며, 지난 1월 미국 동반여행설로 열애설이 났다. 두 사람은 열애설 이후 '사랑의 불시착'에 동반 출연, 로맨스 호흡을 맞추게 되면서 눈길을 끌었다.

현빈과 손예진은 열애설 이후 캐스팅에 대한 부담이 없었냐는 질문을 받고 웃음을 터트렸다.

현빈은 "어떻게 하다보니 지금처럼 웃어넘기는 부분이다. 작품 선택하는데 영향을 미치거나 불편한 점은 없었다. 작품을 했었고 친분 관계가 쌓여있는 상태였고,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던 상대배우였고 기회가 왔다. 기분 좋게, 흔쾌히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저도 마찬가지"라며 웃었다. 이어 "같이 작품 하면서 또 한 번 로코나 멜로를 하고 싶었다. 감독님은 고민했는지 모르겠지만 전혀 고민하지 않았다. 같이 좋은 작품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정효 감독은 두 사람의 캐스팅에 대해 "(열애설에) 그럼 케미가 좋겠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두 분 다 열심히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빈은 '공조'라는 작품이 있었고, 이 대본이 호흡이 빠른 드라마라 처음 사투리를 듣는 사람들이 알아듣기 힘들다. 현빈 씨의 발음이 좋고, 리정혁이라는 인물을 연기하게 너무 완벽한 배우다. 손예진도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제안을 했다. 그런데 (열애설) 그런 일이 있었다"고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tvN]

현빈은 강한 책임감을 지닌 북한 장교 리정혁 역을, 손예진은 미모와 능력, 재력까지 겸비한 패션 브랜드 CEO이자 재벌 3세 상속녀 윤세리 역을 맡아 로맨스를 연기한다. 서지혜는 북한의 고위층 자제로 리정혁의 약혼자인 서단 역을, 김정현은 어느날 갑자기 자취를 감추고 다양한 인물과 얽힌 수상한 젊은 사업가 구승준 역을 맡았다.

손예진은 "시놉시스를 봤을 때부터 아이디어가 기발하다는 생각에 굉장히 흥미로웠다. 대본을 보는데 객관적으로 보게 되는데, 너무 재미있다. 제 캐릭터 뿐만 아니라 모든 등장인물들이 갖고 있는 상황이나 대사가 재미있어서 꼭 작품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세리가 갖고 있는 다양한 모습이 많다. 성공 밖에 모르던 인물이 북한으로 가면서 일생일대의 위기에 봉착하는데 북한사람들과의 만남 속에서 갖는 모습이 엉뚱하고 재미있었다. 여러모로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현빈은 "박지은 작가의 작품 자체가 너무 재미있었고, 무엇보다 예기치 못한 상황과 예상치 못한 배경에서 오는 스토리들에 끌렸다. 많은 신들이 예측을 벗어나서 다른 재미있는 스토리로 바뀌어 나가는 것들이 재미있었다. 제가 몇 년 동안 했던 작품들은 어떠한 목적을 가지고 치열하게 산 인물들을 했다. 문득 가볍고 밝고 경쾌한 작품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재미있게 촬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tvN]

서지혜는 "북한 여자라는 캐릭터가 굉장히 신선했고 재미있었다. 우리가 알지 못하는 북한의 생활권에 대해 많이 써여져있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저도 북한이 궁금했고, 대본을 보면서 작품을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가 됐다. 제가 해보지 못한 캐릭터인 것 같아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지혜는 "촬영 두 달 전부터 평양사투리 수업을 받았고 저도 연기를 하면서 처음 사투리를 써봐서 걱정을 많이 했다. 쉽게 접하지 않은 사투리라 더 어렵다. 영상도 찾아보면서 조금씩 맞추고 있다"고 캐릭터에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김정현은 출연 계기를 묻자 "건강을 찾고 좋아진 다음에 감독님이 밥을 먹으면서 재미있게 작품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결과도 중요하지만 재미있는 추억거리로 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잘 전달되서 감사하게도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작품에서 중도하차한 김정현은 "송구스럽고 미안하고 마음이 무겁다. 많은 분들의 배려 덕분에 건강이 좋아졌다. 배우로서 작품을 하는데 즐거움도 있지만 많은 떨림이 있다 조심스럽고 신중하게, 연기를 공들여서 좋은 작품으로 인사하고 싶었다. 걱정해줘서 감사하고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밤 9시 첫 방송되며, 넷플릭스에서도 공개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