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X최수영 '본대로 말하라', 촬영장 교통사고…스태프 8명 부상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스태프 8명이 부상을 입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중 한명은 약 1년6개월간 치료가 필요한 중상을 입었다.

12일 민주노총 서울본부 더불어사는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지부에 따르면 지난 11월29일 오전 11시 OCN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 촬영장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진=OCN]

이날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도로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스태프들은 슈팅카(촬영을 위한 특수제작차량)에 탑승해 극중 경찰차가 도주차량을 추격하는 장면을 촬영했다. 이 과정 중 도주차량과 슈팅카가 충돌해 슈팅카에 탑승해 있던 스태프들이 차량 밖으로 떨어졌다.

이로 인해 스태프 8명이 부상을 당했다. 사고 발생 후 중상을 입은 1명의 조명 스태프(이하 A스태프)는 7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다. A스태프는 2, 4번 척추뼈가 골절됐으며 2번 척추뼈가 으스러져 골반뼈를 이용하여 이식하고 5~10번 척추에 12개의 핀을 꼽아 허리를 고정하는 수술을 진행했다. 그리고 약 1년 6개월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노동조합 측은 "이번 사고는 방송사인 CJ ENM과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과 에이치하우스의 책임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 이유로 제작사가 사고 당일 관할 구청인 인천시 중구청으로부터 도로점유허가조차 받지 않고 무리하게 촬영을 진행했다는 점을 꼽았다.

또한 제작사가 스태프에 대한 산업안전보건교육 미실시 등 기본적인 산업안전보건상의 의무조차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노동조합은 CJ ENM이 공동협의체의 참여요구를 거부하고 스태프들에게 용역계약 체결을 강요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A 스태프 역시 제작사의 요구에 따라 용역계약서를 작성하고 일하던 중 사고가 발생해 사실상 산재처리가 요원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본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 장혁, 최수영, 진서연 등이 출연하며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