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여자' 이지훈, 살인 청부 윤아정 죽였다...조여정 "네가 죽였지?" 분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지훈이 의식 불명 상태인 윤아정을 살인 청부했다.

12일 방송된 KBS '99억의 여자'에서는 이재훈(이지훈 분)이 술집에서 한 남자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재훈은 그 남자에게 "천만원만 쥐어주면 뭐든 하는 얘들 있다고 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남자는 "그 놈들은 목돈 받으면 중국으로 돌아간다"고 말한다.

이에 이재훈은 며칠 전 자신이 밀어 뇌진탕을 일으킨 유미라(윤아정 분)를 생각했고, 죽일 계획을 세웠다.

99억의여자 [KBS 캡처]

이후 의사로 분한 괴한이 유미라가 입원한 병원을 찾아 약물을 투여했다. 유미라는 사망했고, 그날 병원을 방문한 정서연(조여정 분)을 나오는 길에 괴한과 마주쳤다. 정서연은 유미라가 사망했다는 것을 알고 괴한을 떠올렸다.

정서연은 이재훈을 찾아가 "네가 죽였지? 왜 그랬지?"라고 분노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