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들의 원빈' 차수빈, ‘미스터 트롯’서 아쉬운 고배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은 지난해 트롯의 새로운 이정표를 찍은 ‘미스트롯’의 바통을 이어 받아 새로운 스타를 탄생시키는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지난 2일 1회 방송은 최고 시청률이 무려 14.2%를 기록하며 인기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을 준비를 하고 있다.

[TV조선 캡쳐]

특히 9일 밤 10시 방송 된 ‘미스터트롯’ 2회에서는 내로라하는 현역 트로트 가수가 다수 포함된 현역A조의 무대가 큰 주목을 받았다. 그 중에서 엄마들의 원빈으로 불리는 차수빈의 본선 탈락은 충격을 안겨주었다. 격한 댄스에도 흔들림 없는 가창력을 기반으로 젊은 감성을 섞은 EDM 트로트, 힙합 트로트 등 다양하게 출연자 개개인의 개성을 뽐내는 한편, 데뷔 1년 차의 떠오르는 트로트 신인 차수빈은 도시적인 페이스에 중후한 목소리로 미스터 트롯 마스터들에게 신선함을 주었다.

[TV조선 캡쳐]

서주경의 “당돌한 여자”를 각색한 남성적 노래로 마스터들의 기대를 안고 시작한 그의 무대는 좋은 분위기로 마무리되는 듯 했다. 그러나 그 때 너무나 아쉬운 상황이 터지고 말았다. 무대 전부터 심한 감기몸살에 고생하며 버티다, 독한 감기약을 먹은 차수빈이 노래도중 가사를 잊어버리고 말았다. 본인에 대한 실망감으로 그는 바닥으로 얼굴을 떨구고 무대의 아쉬움을 나타냈다. 아쉬움이 가득한 그의 모습은 제 2의 남자 송가인의 탄생을 기대한 많은 시청자들의 한탄을 자아냈다.

한편 차수빈은 2020년 3월부터 5월까지 진행될 대한민국 최초의 트로트 뮤지컬 ‘트롯연가’의주연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jmh@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