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레드벨벳 슬기와 고교 반 친구, 성공 부러웠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김희진이 레드벨벳 슬기와 남다른 인연을 털어놨다.

김희진은 14일 오전 서울 서교동 브이홀에서 신곡 '차마' 쇼케이스를 열고 정식 데뷔를 알렸다.

김희진은 "너무 떨린다. 꿈만 같다. 오늘이 끝나면 기억을 잃을 것 같다"고 떨리는 데뷔 소감을 전했다.

[사진=제이지스타]

코러스 가수 출신 김희진은 "무조건 가수가 될거라는 마음으로 살았다. 어렸을 때 아이돌을 꿈꿨고, 예고도 진학했다. 꿈처럼 쉽지 않았다. 음악을 포기하자는 마음도 있었고, 그 마지막 끈이 코러스라는 직업이었다. 가수로서의 욕심은 덜고 사는 와중에 '미스트롯'을 만나게 되서 좋은 기회로 가수의 꿈을 이루게 됐다"고 데뷔 감격을 전했다.

김희진은 레드벨벳 슬기와 고등학교 친구였다며, 활발하게 가수 활동을 하는 모습을 보고 부러웠다고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희진은 "같이 예고를 다닌 반 친구였다. 슬기가 동창회에 온다. 제가 코러스 가수로 활동하던 시절에 슬기가 상 받으러 와서 현장에서 만난 적 있다. 사진도 찍고 인사도 했다. 마음이 조금 몽글몽글 했다. 저도 가수를 꿈꿨는데 슬기의 성공이 부럽기도 했고 나도 '저 자리에 서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라며 "이제 저도 가수로 서게 됐다"고 활짝 웃었다.

김희진은 지난해 TV CHOSUN '내일은-미스트롯'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과 스타성을 인정받았다. TOP11에 이름을 올렸으며, 전국투어 콘서트를 진행했다.

김희진의 '차마'는 박현빈의 '샤방샤방', 송가인의 '서울의 달', '가인이어라', 홍진영 '눈물비' 등 히트곡을 쓴 플레이사운드 작곡가 알고보니혼수상태와 김지환이 참여했다. '사랑이 떠나도 반지 하나, 반지 하나 버릴 수 없더라'라는 가사로 이별 후 느끼는 슬픔과 쓸쓸함 등 복잡한 심정을 '반지 하나' 버리지 못하는 것으로 표현한 노래다.

김희진의 '차마'는 오는 15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