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예지, 용접공 비하 발언 공식 사과 "변명 여지 없이 죄송하다"(전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스타강사 주예지가 용접공 비하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주예지는 지난 14일 자신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 도중 댓글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한 것에 해당 직업 종사자와 라이브 방송을 시청한 분들에게 불편함을 끼쳤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정말 사과한다. 앞으로 말 한마디에 신중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전했다.

주예지 공식 사과 [사진=주예지 유튜브 화면 캡처]

앞서 주예지는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시청자가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글을 남기자 "아니다. 수리 가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이 나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예지는 "솔직히 이야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거다"라며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히면 7등급이 나올 수 없다. 3점짜리 다 맞히면 5~6등급은 가는데, 7등급 나온 건 3점짜리 틀렸다는 소리다. (공부를) 안 한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주예지는 손가락으로 용접하는 행동을 취하며 '지잉'이라는 소리를 내더니 "그렇게 할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된다. (거기) 돈 많이 준다"라며 웃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주예지가 특정 직업을 비하했다고 지적했고, 이는 곧 논란으로 번졌다. 이에 해당 영상은 삭제가 됐으며, 주예지는 당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출연을 취소했다.

다음은 주예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수학 강사 주예지입니다.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정말 사과하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리겠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