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가족' 성동일X진희경, 부부 활약…CLC 권은빈·펜타곤 여원 출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TV조선에서 예능 드라마 '어쩌다 가족'을 선보인다.

3월 첫방송 예정인 TV조선 '어쩌다 가족'(극본 김번 성윤진 연출 김창동 제작 산사픽처스)은 공항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함께 사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드라마다. 소소하지만 확실한 재미와 행복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어쩌다 가족'을 이끌 성동일, 진희경, 김광규, 오현경, 서지석, 이본, 김민교, 권은빈, 여원, 안드레아스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배우들 대부분이 실명 그대로 각 캐릭터를 맡아 맞춤옷을 입은 듯 신들린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사진=산사픽처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점프엔터테인먼트,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열음엔터테인먼트, 스타공간엔터테인먼트, 김민교, 큐브엔터테인먼트, 에프엠지]

먼저 성동일과 진희경은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하늘이네 하숙집을 운영하는 두 사람은 과거 캡틴과 국정원 인천지국장 출신이다. 코믹 연기라면 빠지지 않는 두 배우가 보여줄 만점 케미스트리도 궁금증이 커진다.

걸그룹 CLC의 권은빈이 딸 성하늘 역으로 등장한다. 극중 유학을 떠났다 상의도 없이 학교를 그만두고 몰래 귀국하는데, 설상가상으로 말을 하지 않고 스케치북과 어설픈 수화로 소통해 애를 태운다. 하늘이 왜 조기 귀국을 했고, 말을 못하는 지 드라마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포인트다.

김광규는 성동일의 고향 후배이자 이웃사촌으로, 동생과 조카의 뒷바라지를 하는 정 많은 솔로로 등장한다. 오현경은 극중 진희경의 고교 동창으로 둘도 없는 친구 사이다. 치킨집을 운영하며 연하 김광규와 티격태격 케미로 웃음을 전한다.

서지석은 김광규의 동생 김지석으로, 아내와 사별 후 딸을 키우며 살고 있다. 극중 에어포유 항공사의 톱 비주얼 기장으로, 형과 달리 뭇 여성들의 시선을 독차지 하는 인물이다. 이본은 서지석과 같은 항공사에 근무하는 오랜 경력의 승무팀장을 연기한다. 서지석을 짝사랑하지만 속내를 쉽게 내보이지 않는 외강내유 스타일이다.

김민교와 펜타곤의 여원, 안드레아스는 각각 에어포유 항공사에서 정비사, 신입 승무원, 부기장으로 나온다. 김민교와 안드레아스는 성동일의 하늘이네 하숙집에 숙식하며 진짜 가족 보다 더한 가족애를 보여준다. 여원은 에어포유 항공사의 마스코트로 활약한다.

3월 첫방송 예정.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