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게임' 이연희 "옥택연, 집중력 좋고 멋있어…눈빛 달라졌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더게임' 이연희가 옥택연과 6년 만에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게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장준호 노영섭 PD가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이연희는 강력반 형사 서준영 역을, 임주환은 국과수 법의관 구도경 역을 맡았다. 옥택연과 이연희는 영화 '결혼전야' 이후 6년 만에 재회, 한층 깊어진 케미를 선보일 예정.

이연희는 "냉철하고 사건을 집요하게 파고드는 강인한 모습도 있으면서, 오직 사건은 왜 일어났나. 범죄자의 심리에 초점을 맞춰서 파고드는 경찰이다. 피해자 가족들의 마음을 헤아리려 한다. 태평(옥택연 분)을 만나 앞으로의 수사에 도움을 받으면서, 혼자 외로움을 지니고 있었는데 기대게 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연희는 옥택연과 재회 소감에 대해 "긴 호흡 같이 하게 됐는데, 그 때('결혼전야')는 짧은 만남이었다. 동갑내기다 보니 편하게 촬영한 기억이 난다. 택연이 훌륭한 배우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번 작품으로 좋은 시너지가 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이 작품을 선택했다. 같이 하게 되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에 택연은 "이연희가 '결혼전야'에서는 절 버리고 간다. 이번에는 커플이 되면 좋겠다. 의지하면서 찍고 있다. 한 번 호흡을 맞춰서 그런지 의견을 수렴하고 하는 것이 잘 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연희는 또 "현장에서 장난도 치는데 슛 들어가면 표정이 바뀐다. 집중력이 대단하다. 멋있다는 생각을 했다. 영화에서는 짧아서 많이 못 느꼈는데 군대를 다녀와서 그런지 눈빛이 달라진 것 같다"고 택연의 연기에 기대감을 당부했다.

'더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죽음을 보는 남자 태평(옥택연), 죽음을 막는 여자 준영(이연희), 그리고 죽음이 일상인 남자 도경(임주환)의 관계를 통해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범인을 잡는 과정 안에 있는 인간의 심리를 치밀하게 쫓는다.

한편 '더게임'은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이날 밤 8시55분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