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와 계약 체결···총액 50만 달러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가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LG는 2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라모스와 계약금 5만 달러, 연봉 30만 달러, 인센테브 15만 달러 등 총액 50만 달러(약 5억 8천400만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LG 트윈스와 계약을 체결한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 [사진=LG 트윈스]

멕시코 출신 내야수인 라모스는 1994년생으로 신장 193㎝, 체중 115㎏의 건장한 체격을 지녔다. 2014년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의 16라운드 지명을 받고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우투좌타인 라모스는 1루가 주 포지션이다. 지난해 트리플A에서 30홈런을 쏘아 올리며 막강한 장타력을 과시했다.

차명석 LG 단장은 "라모스는 장타력이 뛰어나다. 잠실에서도 충분히 홈런을 칠 수 있다. 특히 출루율이 높고 OPS가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차 단장은 이어 "라모스는 계속 성장 중인 선수다. 우리팀 중심타선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