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입원으로 '전국노래자랑' 설특집 불참…감기몸살 회복·2월부터 녹화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송해가 건강 문제로 입원해 '전국노래자랑'에 불참했다.

26일 방송된 KBS 설특집 '2020 전국노래자랑 - 돌아온 전설'에는 40년간 시청자들에게 전설로 회자되고 있는 참가자 중 최정예 13팀이 총출동해 흥겨운 무대를 완성했다.

이날 '전국노래자랑'의 MC 송해는 건강 문제로 입원해 잠시 자리를 비우게 됐다. 이에 이호섭 작곡가와 아나운서 임수민이 대신 MC 자리를 채웠다.

송해 입원으로 '전국노래자랑' 불참 [사진=조이뉴스24 DB]

93세의 나이로 무려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전국노래자랑'을 지키고 있는 송해는 지난 12월 31일 감기몸살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당시 송해 측은 "송해가 감기몸살로 병원에 입원해 건강을 회복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3일 퇴원한 송해는 오는 2월 15일부터 '전국노래자랑' 녹화에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전국노래자랑'에는 지난해 열풍을 일으켰던 할담비 지병수와 할미넴 최병주를 비롯해 트로트 신동 홍잠언 등이 출연했다. 또 남상일, 금잔디, 박구윤가 초대가수이자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출연자와 합동 무대를 펼쳤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