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찬다'·'양식의양식', 오늘(26일) 결방…사우디전·'미성년' 방송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뭉쳐야 찬다'가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축구 최종예선 생중계로 인해 결방된다.

JTBC와 JTBC3 FOX Sports는 26일 밤 9시 15분부터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축구 최종예선' 결승인 대한민국 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를 단독 생중계한다.

이에 따라 매주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되던 '뭉쳐야 찬다'는 한 주 결방된다. 또한 '양식의 양식' 대신 설 특선 영화 '미성년'이 시청자들을 만난다.

뭉쳐야찬다 결방 [사진=JTBC]

한편, 대한민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지난 22일 호주와의 4강 경기에서 2:0 압승을 거두며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1차 목표를 달성했고, 남은 것은 대회 우승뿐이다.

이번 올림픽 최종예선전은 'AFC U-23 챔피언십'을 겸하고 있다. '아시아의 맹주'로 불리며 아시안게임, 연령별 AFC 대회에서 최소 한 번 이상의 우승컵을 들어 올린 한국이지만 U-23에서만 우승 경험이 없다. 최고 성적은 2016년 준우승이다. 당시 일본을 상대로 아쉬운 패배를 겪었다.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은 남은 결승전에서 한국 축구 역사상 최초 U-23 챔피언 자리를 노린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상대전적은 4승 3무로 압도적 우위에 있다. 역사가 쓰이기에 최적의 조건이다.

호주와의 경기를 치른 후 올림픽 진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모든 선수들은 입을 모아 "올림픽보다도 당장 이 대회에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며 한 치의 방심 없이 우승컵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