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G 연속골 폭발' 손흥민, 사우샘프턴전 평점 7점 호평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이 결정적인 순간 해결사 본능을 발휘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FA컵 사우샘프턴과의 32강전 재경기에서 3-2로 이겼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이날 루카스 모우라(28, 브라질)를 최전방에 배치하고 2선에 손흥민과 탕귀 은돔벨레(24, 프랑스), 라이언 세세뇽(20, 잉글랜드)을 내세우는 공격 전술을 들고 나왔다.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이 6일(한국시간) 사우샘프턴전 승리 직후 팀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경기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 속에 뛰어난 연계 플레이를 보여줬다. 세세뇽에게 경기 초반 박스 안에서 슈팅 기회를 제공했고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로 모우라에게 프리 헤더 기회를 만들어줬다.

손흥민은 팀이 2-2로 맞선 후반 41분 직접 승부를 결정지었다. 역습 상황에서 상대 골키퍼에게 페널티킥을 유도해낸 뒤 직접 키커로 나서 결승골을 터뜨렸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스코어를 3-2로 만들면서 이날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손흥민은 이날 골 맛을 보면서 지난달 23일 노리치 시티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부터 시작된 연속 경기 득점 행진을 4경기로 늘렸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이날 경기 후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을 부여했다. 손흥민은 평점 8점을 받은 델리 알리(24, 잉글랜드)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고군분투했다. 좋은 플레이로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자신 있게 골로 연결하며 4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했다"고 호평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