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사랑의 불시착'으로 또 입증한 명불허전 '로코남신' 저력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현빈이 또 한번 신드롬을 일으키며 아시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최근 성황리에 종영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하 '사랑불') 에서 역대급 캐릭터 리정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현빈은 종영 후에도 여전히 아시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매 작품마다 깊이 있는 연기로 사랑 받았던 그이지만, 결이 다른 특급 로맨스를 보인 이번 작품은 여느 때 보다 더 특별하다.

배우 현빈이 '사랑의 불시착'으로 또 한번 신드롬을 일으켰다. [사진=tvN]

현빈은 엘리트 장교 리정혁으로 분해 첫 등장부터 '신몰남'(신이 몰빵한 남자)이라 불리울 만큼 완벽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가 하면, 윤세리(손예진 분)에 대한 감정이 진행되면서 점차 사랑꾼의 면모를 보이며 매회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었다.

또한 그는 리정혁 캐릭터를 완벽히 표현하는데 그치지 않고, 그 동안 수많은 작품에서 보여준 '멜로킹', '로코남신' 주특기를 아낌없이 발휘해 10대부터 40대까지 연령불문 모든 여성 시청자들의 판타지를 충족시켰다.

어느 순간에서든 세리를 지켜주는 듬직한 모습, 세리의 사소한 말 하나도 놓치지 않고 기억하는 섬세함, 한마디 말보다 행동으로 세리의 감정을 보듬은 자상함, 세리의 집에서 술기운을 빌어 했던 고백에서는 가슴 저릿한 애틋함, 피아노 앞에서 순수해지는 귀여움 등 리정혁의 매력을 200% 보여준 그다.

또한 판타지 장르의 특성상 가볍게 느껴질 수 있는 부분에서도 현빈 특유의 담백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북한군이라는 설정 상, 모든 연기를 북한 사투리로 구현해야 하는 핸디캡이 있었음에도 안정감 있는 연기로 모든 캐릭터들의 중심을 잡아줬다. 이로써 로맨스, 멜로, 액션까지 모든 장르들을 탄탄하게 연결시키며 '현빈이 장르'라는 찬사를 얻어냈다.

현빈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 리정혁은, 국내 뿐 아니라 아시아 전역의 팬심 또한 사로 잡았다. 방송이 끝난 후에도 아시아 팬들의 뜨거운 관심은 온라인을 통해 뜨겁게 확산 중이다. 중국 최대 SNS인 웨이보의 실시간 검색어는 물론, 각종 중화권 매체들의 메인 화면을 장식하며 그 화제성을 입증하고 있다. 해외 매체들은 물론 광고 문의 또한 폭발적이다.

현빈은 차기작으로 임순례 감독의 영화 '교섭'을 선택했다. 올해도 '열일의 아이콘'으로 한계 없는 변신을 거듭하며 자신만의 도전을 계속해갈 그의 2020년을 기대하게 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