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출신 김우석, '에이틴' 제작진과 뭉쳤다…'트웬티트웬티' 주인공 캐스팅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엑스원 출신 김우석이 '에이틴' 제작진이 뭉친 신작 '트웬티트웬티(Twenty-Twenty)'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제작사 플레이리스트(대표 박태원)는 업텐션 멤버이자 그룹 X1 출신 김우석이 드라마 '트웬티트웬티' 남자 주인공 현진 역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트웬티트웬티'는 이제 갓 성인이 된 스무살들이 처음 누리는 자유와 책임 사이에서 꿈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김우석은 독립한 스무살 현진을 연기한다.

또 이례적인 신드롬을 일으키며 웹드라마의 패러다임을 바꾼 '에이틴' 한수지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2018년 '에이틴'에서 열여덟, 2019년 '에이틴2'로 열아홉의 이야기를 그렸다면, 이번 '트웬티트웬티'에서는 스무 살 풋내기들이 주인공으로 나선다.

웹드라마계의 레전드 '에이틴' 제작진과 대세 아이돌 김우석의 만남이 과연 2020년에 어떤 신드롬을 낳을지 벌써부터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김우석은 프로젝트 그룹 X1 멤버에서 상반기 솔로 활동을 예고한 가운데 최근 CF모델로 활약하며 다방면의 분야에서 맹활약 중이다. 이에 가요계, 광고계에 이어 드라마까지 섭렵할 그의 활동에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한편, '트웬티트웬티'는 오는 4월 첫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