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출신 김요한X김우석, 닮은꼴 연기도전…새 도약 예고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엑스원 출신 김요한과 김우석이 연기 도전으로 새로운 도약을 예고했다. 김요한은 수많은 스타들을 양성해온 '학교' 시리즈로, 김우석은 웹드라마의 전설 '에이틴' 제작진의 신작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4일 웹드라마 제작사 플레이리스트는 김우석이 신작 드라마 '트웬티트웬티(Twenty-Twenty)' 주인공으로 발탁됐다고 밝혔다. '트웬티트웬티'는 이제 갓 성인이 된 스무살들이 처음 누리는 자유와 책임 사이에서 꿈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김우석은 독립한 스무살 현진을 연기한다.

특히 '트웬티트웬티'는 10대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웹드라마의 패러다임을 바꾼 '에이틴' 제작사가 만들고, '에이틴' 한수지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이에 앞서 김요한은 KBS 2TV 새 미니시리즈 '학교 2020' 출연을 예고한 바 있다.

'학교 2020'은 1999년부터 시작된 청소년 드라마 '학교' 시리즈물로, 사회에 입문한 18세 전문계 고등학생들의 적나라한 생태를 그린다. 인문계 학생들과 별반 다를 것 없는 이들의 청춘에 대한 고민, 막막한 생존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며 많은 공감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김요한은 주니어 대표로 전국체전 동메달까지 획득한 태권도 선수였으나, 아버지의 사업이 망하는 때에 맞춰 치명적인 발목 부상을 입으며 운동을 그만두고 특성화고로 진학한 김태진 역을 맡는다. 온갖 풍상을 경험해 어른처럼 말하고 다 큰 것처럼 행동하지만, 속엔 아직 좋아하는 소녀 앞에서 어쩔 줄 모르는 소년이 들어 있는 열여덟 살 순진한 고등학생 캐릭터다. 실제 김요한은 데뷔 전 태권도 국가대표 상비군이었던 만큼 높은 싱크로율에 기대감이 크다.

한편, '학교 2020'은 오는 3월 첫 촬영을 시작해 8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트웬티트웬티'는 오는 4월 첫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