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격부진 추신수, 다저스 상대 안타·타점 수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시범경기들어 방망이에 좀처럼 힘을 싣지 못한 추신수(38, 텍사스 레인저스)가 오랜만에 안타와 타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에 있는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 지명타자 겸 1번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3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시범 경기 타율은 1할2푼5리로 소폭 상승했다.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고 있는 추신수가 9일(한국시간) 열린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출전해 안타와 타점을 올렸다. 텍사스는 타격전 끝에 이날 다저스에 9-8로 이겼다. [사진=뉴시스]

추신수는 첫 타석에 안타를 쳤다. 그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선발 등판한 좌완 훌리오 우리아스를 상대로 안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후속타자 앨비스 안드루스가 병살타를 쳐 2루에서 아웃됐다. 추신수는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했다.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노렸으나 안타는 이날 더이상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타점은 올렸다.

추신수는 소속팀이 1-7로 끌려가고 있던 5회말 1사 3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왔고 다저스 세 번쩨 투수인 아담 콜라렉에 1루수 앞 땅볼을 쳤다. 그사이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와 추신수는 타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6회말 돌아온 네 번째 타석에서 대타 롭 레프스나이더로 교체되며 경기를 먼저 마쳤다. 한편 텍사스는 추신수의 타점이 발판이 돼 5회말 빅이닝을 만들며 5-7로 추격했고 6회말 3점을 더해 8-7로 역전했다.

다저스가 7회초 한 점을 만회해 8-8로 균형을 맞췄으나 텍사스는 8회말 한 점을 더해 9-8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두팀은 장단 25안타를 주고 받는 타격전을 펼쳤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