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고 또 보세"…故문지윤, 사망 2주 전 신지수에 전한 마지막 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한 문지윤이 불과 2주 전 건강했던 근황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신지수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 보러 울 동네까지 와준 문지윤 고마워. 일 년만에 만난 동료 올해도 일 많이 하고 더 흥하자. 최근 씨엡도 찍은 힙보이 입금날 다시 만나기로 룰루랄라 청담서 보자?"란 글을 남겼다.

배우 문지윤이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 하기 전 건강했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신지수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문지윤과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며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문지윤은 현재 육아에 전념하고 있는 신지수를 만나기 위해 그의 동네로 직접 찾아간 것으로 보인다.

문지윤은 신지수의 글에 "건강 조심하고 ~!또보세~~~"라는 답글을 남겼다. 뒤늦게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이 배가되고 있다.

문지윤은 지난 18일 오후 8시50분에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빈소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배우 문지윤이 급성 패혈증으로 18일 사망했다. [사진=가족이엔티]

소속사 측은 "유족분들은 코로나19의 감염 우려로 조문객 안전에 대한 걱정의 말씀을 하셨고, 고인을 위한 애도를 부탁드리며 조화는 정중히 거절하셨다"고 전했다. 문지윤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하재숙, 김재원, 김산호 등 많은 이들이 애도의 뜻을 전하며 같이 슬퍼하고 있다.

1984년생인 문지윤은 2002년 MBC 드라마 '로망스'로 데뷔한 후 드라마 '쾌걸춘향', '일지매', '선덕여왕', '메이퀸', '송곳', '역도요정 김복주', '마음의 소리', '치즈 인 더 트랩', 영화 '나의 PS 파트너', '불한당' 등에서 활약해왔다. 지난해엔 '황금정원'에서 이성욱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