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박성웅 "제정신 포기하고 '역대급 빌런' 연기, 120% 나왔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루갈' 박성웅이 '역대급 빌런'을 예고했다.

23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 1층 탤런트 스튜디오에서 OCN 새 토일드라마 '루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강철우 감독,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 정혜인, 한지완, 박선호가 참석했다.

박성웅 [사진=OCN]

박성웅은 오랜만에 악역으로 돌아와 눈길을 끌었다. '역대급 빌런'을 예고하냐는 질문에 박성웅은 "어떻게 다르게, 기존 빌런보다 더 세고 악하게 나올 수 있을지 고민했다. 제정신이 아니면 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루갈' 황득구는 현장에서 120% 정도가 나온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더했다.

한편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다. 잔혹한 범죄조직 아르고스에 의해 두 눈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루갈로 다시 태어난 엘리트 경찰의 복수를 그린다.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부터 정혜인 한지완 김민상 박선호까지 '액션 최적화' 배우들이 '한국형 액션 히어로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28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