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안젤리나 졸리, 100만 달러 기부 "전세계 아이들 위해 동참해달라"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지를 위해 100만 달러를 기탁했다.

미국 현지매체들은 25일(현지시간) 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원)를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어린이들을 위해 설립한 재단 '노 키드 헝그리(No Kid Hungry)'를 통해 기부할 예정이며, 해당 기부금은 학교에서 급식을 받지 못해 밥을 먹지 못하는 어린이들에게 쓰일 전망이다.

[인스타그램 캡쳐]

안젤리나 졸리는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전세계 10억명의 아이들이 등교하지 못하고 있다. 많은 어린이들이 학교에서 영양을 섭취하고 있고 미국에서는 2200만명이 학교 급식에 의존하고 있다. 이 재단은 그러한 어린이들에게 도움으로 주고 지원하는 단체다. 동참 부탁한다"고 전했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