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부부의 세계', '밀회'와 전혀 달라…도전하는 보람 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희애가 '부부의 세계' 속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김희애는 26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 속 지선우는 너무 여러가지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 여성스럽고 연약한데 어느 순간 너무 무섭다. 다들 저를 무서워하는 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배우 김희애가 '부부의 세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JTBC]

이어 "지선우가 되면 저도 모르게 힘이 나온다. 아이에 대한 건 애틋하다. 굉장히 복합적인 감정을 가지고 있다. 배우로서 이런 역할을 죽을 때까지 해볼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굉장히 힘들면서도, 동시에 도전하는 재미와 보람이 있다. 장단점이 있다"고 전하며 '밀회'와는 전혀 다르다고 덧붙였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BBC 최고의 화제작이자 수작으로 손꼽히는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하는 '부부의 세계'에서 김희애와 박해준이 한순간에 무너진 사랑 앞에 진실을 좇으려는 지선우와 찰나의 배신으로 늪에 빠진 이태오를 맡아 차원이 다른 호흡을 보여준다. 특히 김희애는 4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해 기대를 모은다.

또 박선영과 김영민이 자신의 세계를 지키기 위해 비밀을 알고도 눈감는 부부‘고예림과 손제혁을, 이경영과 김선경이 고산의 유지로 강력한 힘과 부를 갖춘 여병규와 엄효정 부부를 연기한다. 여기에 한소희, 심은우, 이학주, 채국희, 서이숙, 이무생, 정재성, 박충선 등 연기파 배우들과 대세 신예들이 곳곳에 포진해 이들 부부와 긴밀하게 얽혀나가며 감정의 깊이를 증폭시킨다. '부부의 세계'는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