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공조'는? 현빈·유해진의 특급 액션 블록버스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영화 '공조'가 TV 방영으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

영화 전문 케이블 채널 OCN Movies는 26일 오후 지난 2017년 1월 개봉했던 한국영화 '공조'를 방영했다.

'공조'는 작전 중 아내와 동료를 잃은 북한군 특수 정예부대 출신 형사 림철령(현빈)이 남한으로 숨어든 배신자 차기성(김주혁)을 잡기 위해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와 역사상 최초의 남북 공조수사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렸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군 대위 리정혁으로 열연을 펼쳤던 현빈은 '공조'에서는 북한 형사 림철령으로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유해진은 강진태 역할을 맡아 림철령과 인간적인 우정을 쌓아가며 사건을 해결하는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2017년 10월 불의의 교통사고로 작고한 김주혁은 차기성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밖에도 장영남, 이동휘, 전국환, 이이경, 엄효섭 등 연기파 배우들이 극의 무게감을 더했다.

'공조'는 개봉 당시 전국 관객 780만명을 동원하며 흥행에도 크게 성공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