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 홍승성 회장 "최대주주 바뀌어 회사 내분, 참담한 심정"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 홍승성 회장이 1대 주주가 바뀐 뒤 회사에 내분이 생겼다고 토로했다.

홍승성 회장은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현재 큐브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얘기하려 한다"며 "얼마 전 큐브의 1대 주주가 바뀌었다. 회사 아티스트들을 위해 서로 협력, 협조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그들은 깡패집단도 하지 않을 법한 일들을 멋대로 일으키며 회사 내분을 주도하고 있다"고 글을 남겼다.

홍승성 회장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이어 홍승성 회장은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조권 비투비 펜타곤 CLC (여자)아이들이 소속된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아이에이치큐(iHQ)의 자회사였다가 지난 2월 브이티지엠피에 인수됐다. 브이티지엠피는 화장품 제조 판매 및 유통 전자상거래 업체다.

당시 홍승성 회장은 "큐브가 더 힘찬 도약을 위해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하게 되었다. 서로에게 필요한 부분을 채워줌으로써 더욱 빛나는 큐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