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별나 문셰프' 고원희 "시크와 천방지축, 캐릭터 온도차 커 걱정"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유별나! 문셰프' 고원희가 시크한 디자이너와 기억을 잃은 천방지축을 오가며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27일 오후 채널A 새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극본 정유리, 김경수 연출 최도훈, 정헌수 )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 됐다. 최도훈 감독, 에릭, 고원희, 안내상, 길해연, 차정원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배우 고원희가 '유별난 문셰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채널A]

고원희는 뛰어난 실력을 지닌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로 다양한 매력을 발산한다. 데뷔 때부터 천재적인 컬렉션으로 유명세를 얻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 이후 기억을 잃은 채 서하마을에 입성하게 된다. 이전의 시크한 성격과는 전혀 다른 엉뚱하고 발랄한 성격이 된다.

고원희는 "기억을 잃은 사고 전후로 성격의 온도차가 크다. 다양하게 연기하면서 다양한 면모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고원희는 "디자이너로서 있는 모습보다 천방지축의 모습의 비중이 더 크다. 디자일 때는 1부에 잠깐 나오고, 그 다음부터는 사고를 당해서 이야기가 흘러간다. 두 캐릭터의 온도차가 있어 이질감이 들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감독님께서 자연스럽게 잘 녹아든 것 같다"고 말했다.

고원희는 이번 작품의 의미를 묻자 "한 드라마 안에 다른 연기를 하는 것이 저에겐 새로운 도전이다.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드라마다"라고 말했다.

다른 로맨스와 차이점에 대해 "시골의 고즈넉한 분위기와 정겨운 힐링을 볼 수 있을 것이다. 패션과 요리가 함께 등장한다"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유별나! 문셰프'는 별 많고 달 밝은 서하마을에서 기억을 잃고 천방지축 사고뭉치로 전락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가 스타 셰프인 문승모를 만나 성장과 사랑, 성공을 만들어 가는 힐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유별나! 문셰프'는 27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