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약속' 고세원, 분위기메이커…박영린 "웃음참기 미션 수행중"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위험한 약속' 배우들이 입을 모아 웃음폭격기 고세원의 활약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27일 오후 진행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하나, 고세원, 강성민, 박영린, 이창욱, 김혜지 그리고 김신일 PD가 참석했다.

이날 박하나는 "고세원 선배가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라며 "과묵해 보이지만 한마디 한마디가 빵빵 터진다. 굉장히 재밌는 분"이라고 했다.

[사진=KBS]

'위험한 약속'에 출연하는 배우 이창욱, 김혜지, 박하나, 김신일 PD, 박영린, 고세원, 강성민. [사진=KBS]

박영린은 고세원과 함께 했던 첫 촬영을 떠올렸다. 그는 "둘 다 감정이 격해지면서 고세원이 나를 뿌리칠 때 멀리까지 날아갔다"라며 "외모는 부드럽고 매너있는데 카리스마를 느낀 시간이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고세원은 "그날 감정이 격해져서 마지막 컷에 바지도 찢어졌다. 다행히 바로 퇴근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영린은 "평상시 고세원이 정말 재밌다. 김나운 선배와 함께 찍을 때는 웃음 참기가 미션이다. 얼굴만 봐도 웃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위험한 약속'(극본 마주희 연출 김신일 제작 메가몬스터)은 불의에 맞서다 벼랑 끝에 몰린 한 소녀, 그녀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자신의 가족을 살린 남자, 7년 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치열한 감성 멜로 복수극.

'위험한 약속'은 30일 오후 7시50분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