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JOY트레킹]북한산서 성료…코로나19도 물리친 봄 산행(종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북한산 소귀천계곡 코스를 돌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심신을 달랜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이 성료됐다.

28일 조이뉴스24가 주최하고 사람과 산, 대한직장인체육회걷기협회가 주관한 '산악인 홍성택과 함께 하는 희망찾기 등산 트레킹 교실'이 개최됐다.

'희망찾기 등산트래킹교실' 참가자들이 용암문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개회식에는 박겸수 강북구청장,구경모 사람과산 부회장, 홍성택 등산아카데미 원장, 오영호 박을복자수박물관 관장, 최재식 전 공무원연금관리공단 이사장, 최병호 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원장, 조병석 그린인월드 대표이사, 홍보대사를 맡은 스타일디렉터 로시 최윤영씨, 전승휘 규브엔터테인먼트 본부장, 이주홍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이사, 고덕우 우앤컴 대표이사, 이창호 조이뉴스24 대표이사, 박동석 조이뉴스24 부사장 등 내외 귀빈과 100여명의 등산애호가들이 참석했다.

박동석 부사장은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걱정할 필요 없다. 북한산은 귀신도 얼씬거리지 못하는 영산이다. 코로나19가 발도 디디지 못할테니 봄을 즐겨달라. 모쪼록 즐거운 산행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환영사를 통해 "언젠가는 극복할 것이지만 힘들고 가슴이 먹먹한 날이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때문에 지친 심신을 북한산 다녀오면서 털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아름다운 풍광으로 '우이구곡'이라 불리는 우이 능선, 독립운동의 발상지이자 성역지인 봉황각을 주의 깊게 봐달라 당부했다.

구경모 사람과 산 원장은 등산의 기초와 스틱 사용법을 알려주며 산행 전 부상이 없게끔 했고, 홍성택 등산아카데미 원장은 히말라야를 다니며 30년간 추위와 배고픔에 견디는 방법, 또 산을 타기 전 조심해야 할 사안들을 알려주며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홍성택 대장은 "자만심을 가지고 준비를 안 하는 분이 있는데 그럼 산은 쉬워지지 않는다. 자기 체력을 키워 무난하게 산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며 등산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희망찾기 등산트래킹 교실' 참가들이 북한산을 오르고 있다.

이어 200여명의 참가자들은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시작해서 진달래 능선을 따라 할렐루야 기도원, 대동문, 동장대, 용암문, 도선사를 지나 돌아오는 약 3시간 반의 트레킹을 함께 했다.

트레킹교실 참가자들은 소귀천 계곡을 걸으며 등산 베테랑들에게 강의에서 듣지 못한 등산노하우와 꿀팁을 맞춤형으로 습득할 수 있었다.

또한 참가자들은 지겨운 '집콕'에서 벗어나 맑은 숲 공기를 마시며 자연 속에서 땀흘리며 진달래, 개나리 꽃내음 속에서 산을 걷는다면 삶의 즐거움과 보이지 않는 운동효과를 한껏 누렸다.

'희망찾기 등산 트레킹 교실' 참가자들이 북한산을 오르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트레킹 교실 말미에는 다양한 경품 추첨식이 진행됐다. 이날 참가자들 전원에게는 쿨링백과 선크림, 진공컵 등 푸짐한 기념품이 제공됐고, 모든 코스를 함께 한 참가자들에게는 현장추첨을 통해 15만원 상당의 VR기기, 여성용 고급등산화, 화장품 세트 등 경품이 제공됐다.

조이뉴스24는 이날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원격강의, 문진표 작성, 발열 체크, 손소독기 비치를 포함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전격 가동해 행사 참가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