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오페라의유령' 배우 1명 확진 판정, 2주간 공연 중단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월드투어 중인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으로 인해 공연이 중단된다.

1일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측은 "3월31일 밤 11시경,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앙상블 배우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라며 "4월1일부터 잠정적으로 공연이 중단된다"고 밝혔다.

[사진=에스앤코]

이어 '오페라의 유령' 측은 "확진자는 정상 체온이나 유사 증상을 보여 병원 진료 및 31일 오전 선별진료소를 방문했고, 자가격리 중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보건소에서 역학 조사 중이다"라며 "확진자와 직접 접촉한 프로덕션 배우 및 스태프, 관련된 인원 전원에게는 즉각 통보됐고, 검사 진행 및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현재, 공연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오페라의 유령' 측에 따르면 공연기간 중 공연장은 철저한 방역과 함께 배우 및 스태프, 관객을 대상으로 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체온 모니터링을 해왔으며 배우와 관객간의 대면 만남 및 근거리 접촉 제한, 무대와 객석 1열과의 2미터 이상 거리가 유지됐다.

관련된 접촉자의 검사와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으로 4월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공연이 중단되며, 해당 기간 예매하신 관객 분들께는 금일 일괄 문자 발송 및 예매취소 관련 순차적으로 안내된다.

마지막으로 '오페라의 유령' 측은 "관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매우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정부 및 관련기관의 방역지침과 절차를 준수하고 관련된 공지 및 안내는 신속하고 투명하게 진행하겠다. 또한 공연 재개 여부와 관련한 사항도 추후 다시 안내 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페라의 유령'은 지난 3월14일 개막했으며, 6월27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