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벨기에 프로축구 조기 종료, 이승우 무득점으로 첫해 마감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벨기에 프로축구 주필러리그가 코로나19 여파 속에 시즌 조기 종료를 결정했다.

벨기에 리그는 3일(한국시간) 이사회를 열고 2019-2020 시즌을 재개하지 않고 종료하기로 합의했다.

유럽 주요 축구리그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속에 지난달 중순부터 일정이 중단됐다. 오는 6월 개최 예정이었던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는 내년으로 연기됐다.

이승우(22, 신트트라위던)가 벨기에 주필러리그 조기 종료 속에 공격 포인트 없이 2019-2020 시즌을 마치게 됐다. [사진=정소희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벨기에는 시즌 조기 종료를 선택했다. 이에 따라 리그 중단 전까지 1위에 올라있던 클럽 브뤼헤가 2019-2020 시즌 우승팀으로 결정했다.

브뤼헤는 주필러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했다.

한편 지난해 여름 이탈리에 세리에A 베로나에서 신트트라위던으로 이적했던 이승우는 허무하게 이적 첫 시즌을 마감했다.

이승우는 지난해 12월 21일 주필러리그 21라운드 바슬란트베베런과의 원정 경기에서 벨기에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이전까지 단 한 번도 출전 기회를 부여받지 못하는 등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승우는 신트트라위던 감독 교체 이후 서서히 팀 내 입지를 넓혀갔지만 시즌 조기 종료 속에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한 채 이적 첫해를 마쳤다. 4경기 출전에 그치며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