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윤학, "업소 출입 NO" 해명에도 비판…"자가격리 왜 안했나"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초신성 출신 그룹 슈퍼노바 윤학이 서울 강남 유흥업소 종사자와 접촉과 관련 해명했지만 자가격리를 소홀히 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윤학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두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 44번과 51번 확진자는 함께 사는 룸메이트로 각각 36세와 32세 여성이다. 이들은 하룻밤에 수백명의 손님이 드나드는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에서 여종업원으로 일하는 사실이 드러나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슈퍼노바 윤학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윤학의 소속사 관계자는 조이뉴스24에 "윤학과 A씨는 지인 사이다. 윤학이 회사에서 업무를 보고 들어가던 차에 잠깐 만났다고 들었다. (윤학이) 유흥업소에 출입한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이같은 해명에도 유흥업소 종업원들과 접촉한 윤학의 동선이 공개되며 파장이 커지고 있다.

서초구가 공개한 윤학의 동선에 따르면 윤학은 지난 달 24일 귀국 뒤 26일 A씨를 만났다. 이후 26일 밤 10시에 서초구 소재 한 편의점을 방문했는데, 마스크 미착용 상태였다. 윤학은 지난달 31일 서초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4월 1일에 양성 판정을 받아 서초구 27번 환자로 등록됐다. 현재 서울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윤학의 동선과 마스크 미착용이 알려지면서 비난이 커지고 있다. 방역 당국은 해외 여행 뒤 2주간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강조하고 있지만 윤학은 일본에서 다녀온 뒤 지인을 만났다. 여기에 방영 당국의 조사에서 마스크 미착용까지 알려졌다. 윤학의 경솔한 행동이 집단 감염 우려로 이어지면서 행동 대처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크다.

윤학은 국내 첫 연예인 확진자다. 지난 2007년 그룹 초신성으로 연예계 데뷔했으며, 최근 한일합작 오디션 프로그램 '지-에그(G-EGG)'에 프로듀서 자격으로 참여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