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부부의 세계' 최고의 수확 '핫스타'…광고계 러브콜 쇄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한소희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대중들 뿐만 아니라 광고계에서도 주목하면서 '핫 스타'로 급부상 중이다.

한소희는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에서 여다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여다경은 지역유지인 아버지 슬하 무남독녀 외동딸로 부족함 없이 누리며 자란 필라테스 강사로, 지선우(김희애 분)의 남편 이태오(박해준 분)와 불륜 관계에 있는 인물이다.

배우 한소희가 '부부의 세계'를 통해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사진=JTBC 스튜디오]

방송 전 비밀에 부쳐진 여다경의 정체는 반전 그 자체. 지선우의 의심 속 강렬한 정체가 공개되면서 파란을 일으켰다. 이후에도 여다경은 지선우와 신경전을 벌이고, 불안함과 설움 속 날선 감정을 드러내는 등 극적 긴장감과 재미를 형성했다. 이 과정에서 한소희는 섬세하고 치밀한 내면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소희는 첫 방송 후 "많은 관심에 놀랐다. 방송 전까지 여다경이라는 인물을 숨긴 보람이 있었다"며 "여다경은 당당하고 진취적인 성격을 가진 인물이다. 여다경이 한 사람을 열렬히 사랑하는 감정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여다경의 입장에서 이태오를 사랑하게 된 것이 부끄럽지 않아야 했기에 그 점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2017년 SBS '다시 만난 세계'를 통해 데뷔한 한소희는 MBC '돈꽃'에서 윤서원 역을 맡아 주목 받았다. 또 tvN '백일의 낭군님', KBS '옥란면옥', tvN '어비스' 등에 출연하며 점차 성장하는 연기력과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왔다.

그리고 '부부의 세계'를 통해 대중들에게 또 한번 자신의 이름을 제대로 각인시키며 '핫 스타'로 떠올랐다.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장악은 물론이고 TV 출연자 화제성 지수에서도 김희애에 이어 2위에 오르는 등 높은 화제성을 얻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한소희의 모델 시절 과거 사진까지 큰 관심을 모으는 상황. 이런 한소희에 대중 뿐만 아니라 광고계까지 주목하고 있다.

배우 한소희가 '부부의 세계'를 통해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사진=JTBC스튜디오]

한 관계자는 8일 조이뉴스24에 "한소희에 대한 반응이 굉장히 뜨겁다. 드라마가 방영되면 될수록 더 많은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소희를 향한 광고계의 러브콜 역시 쏟아지고 있다. 계약한 광고만 벌써 4~5건 정도"라고 밝혔다.

앞서 한소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여느 때와 다름없이 촬영, 집, 촬영, 집을 반복하고 있다"며 "저는 차마 심장이 떨려 조금씩 천천히 자세히 보고있다. 여전히 저는 많이 부족하고 배워야할 점들이 많지만 좋게 봐주시는 분들이 많은 덕분에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뜨거운 반응을 느끼고 있지만, 한소희는 개의치 않고 촬영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일 방송된 '부부의 세계' 4회는 전국 14.0%, 수도권 15.8%(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갈아치우며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7.4%를 기록,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1위에 오르는 위엄을 과시했다.

본격 복수를 시작한 지선우는 이태오와 여다경을 서서히 조여가기 시작했고 손제혁(김영민 분)까지 역이용하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앞으로 이들의 파국은 어디로 향하게 될지 이목이 쏠린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