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윌슨 "KBO 코로나19 대처, 올바른 결정 내렸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이 자가격리 해제 후 팀 훈련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윌슨은 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팀 훈련에 참가했다. 그는 지난달 23일 입국 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KBO의 권고에 따라 26일부터 2주간 자가격리 기간을 가졌다.

윌슨으로서는 당혹스러울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한국으로 돌아온 뒤 팀 훈련에 참가하고 있던 가운데 갑작스러운 2주간의 자가격리로 컨디션 유지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LG 트윈스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 [사진=LG 트윈스]

하지만 윌슨은 의연했다. 그는 "전혀 당황스럽지 않았다. 개인적으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기뻤고 KBO의 자가격리 지침 역시 좋은 조치였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에서는 개개인이 다양한 방법을 통해 희생하고 있는 것 같다. 한 명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시즌 전체가 멈출 수 있다. 그런 면에서 KBO가 올바른 결정을 내린 것 같다"고 강조했다.

윌슨은 그러면서 미국 내 코로나19 관련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점을 언급했다. 미국은 8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38만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윌슨은 "미국에 있는 지인, 친구들과 꾸준히 연락하고 있다. 나는 감사히도 한국에 올 수 있었지만 미국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막막한 상황"이라며 "미국은 초기대응이 아쉬웠고 많은 사람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윌슨은 또 "격리 기간 동안 밖으로 너무 나가고 싶었다. 햇살이 너무 그리웠다"며 "자유를 되찾은 게 기쁘고 일상적으로 당연했던 부분들이 매우 소중하다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