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4월 기준금리 0.75% 동결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사상 최저인 0.75% 기준금리가 그대로 유지됐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9일 정례회의를 열고 4월 기준금리를 연 0.75%로 동결했다. 지난 3월 임시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0%p 인하해 사상 최저 수준인 0.75%로 내린 것을 유지한 것이다.

또한 한은은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지난 2월에 전망했던 2.1%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기존 전망치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4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금통위 후 발표된 통화정책방향문에서 한은은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세계경제 및 국내경제가 크게 위축된 것으로 판단했다.

금통위는 세계경제에 대해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 영향으로 크게 위축됐다"고 평가했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경기침체 우려, 국제유가 급락 등으로 주요국 주가가 큰 폭 하락하고 국채금리와 환율이 급등락하는 등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됐다는 판단이다.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코로나19의 확산 정도, 각국의 정책대응 및 파급효과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경제 역시 성장세가 크게 둔화된 것으로 판단했다. 지난 2월 '성장세가 약화됐다'는 판단보다 더 악화된 것이다.

소비가 큰 폭 감소한 가운데 설비투자 회복이 제약되고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졌으며 수출도 소폭 감소했다는 평가다.

고용 상황은 2월까지는 취업자수의 높은 증가세가 이어졌으나, 일시휴직자는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증가했다.

금통위는 "올해 GDP 성장률은 지난 2월 전망치(2.1%)를 큰 폭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성장 전망경로의 불확실성도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