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춘화, "故 이주일, 내 목숨 살렸다" 비화 공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데뷔 60주년을 앞둔 가요사의 산증인 하춘화가 故 이주일이 자신을 구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13일 방송되는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가수 하춘화가 출연한다.

하춘화는 1961년 만 6세에 데뷔했다고 밝히며 60여년의 다사다난했던 가요사를 풀어놓았다. 김수미는 하춘화에게 "'국민 가수'라는 호칭을 받을 만한 사람"이라며 월남전 위문 공연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하춘화 [SBS 플러스 제공]

하춘화는 "18세에 전쟁 중인 베트남에 갈 수밖에 없었다"며 "병사들이 보고 싶은 연예인 앙케트 1위에 뽑혔다, 아버지가 미성년자인 나를 보낼 수 없다고 반대했지만, 나라의 부름에 결국 베트남에 갔고 포탄 소리가 들려도 공연을 감행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하춘화는 "공연하는 도중에도 포탄 소리가 들렸다. 새벽이면 자다가 포탄 소리에 깼다"며 위험천만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하춘화는 코미디언 이주일과의 애틋한 사연도 밝혔다. 월남전 위문 공연에서부터 시작된 이주일과의 인연은 후일 하춘화의 목숨까지 살렸다고. 그 비화는 오늘(13일) 10시에 확인할 수 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