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뭘 해도 어려보일거란 고민, '메모리스트' 통해 극복"(인터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유승호가 '메모리스트'로 배우로서의 고민들을 극복할 수 있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유승호는 최근 서면으로 진행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관련 인터뷰에서 "처음 도전하는 장르여서 많은 걱정을 안고 시작했다. 드라마 시작 전부터 맨몸 액션도 연습했고, 역할이 경찰이다 보니 겉으로 보여지는 모습까지 신경을 썼다. 끝나고 나니 시원섭섭한 마음이 크다"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배우 유승호가 '메모리스트' 종영 소감과 함께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유승호는 지난 달 30일 종영된 '메모리스트'에서 기억 스캔 초능력을 가진 형사 동백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박진감 넘치는 액션 연기와 묵직한 감정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유승호는 극이 진행될수록 극한으로 치닫는 동백의 상황을 세밀한 표현력과 압도적인 호연으로 마지막까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경찰이라는 직업과 초능력을 가진 인물, 후반에 정체가 드러나는 지우개와의 신경전을 크게 신경 썼다"고 밝힌 유승호는 "조성하 선배님이 연기한 이신웅 차장과 함께 했던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이신웅이 지우개로 몰린 후 상황이 다시 반전되어 동백이가 지우개로 지목되는 장면"이라며 "촬영 현장에서 선배님도, 저도 감정을 쏟아 부어야 했다. 스태프분들도 저희 두 배우의 감정을 최대한 건드리지 않으시려고 빠르게 세팅하고 움직여주셨던 기억이 난다. 지금 생각해도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배우 유승호가 '메모리스트' 종영 소감과 함께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tvN]

그러면서 유승호는 "예전부터 아역의 이미지, 어려 보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연기를 해서 그런지 저는 이런 직업군에 자신이 없었다. '뭘 해도 어려보일 것이고 안 어울리는 옷을 입은 걸로 보일거야' 하는 생각이 많았다"고 솔직한 생각을 고백했다.

이어 "하지만 이번 '메모리스트'를 통해서 그런 생각들을 제 스스로도 많이 무너뜨렸고, 주변에서도 긍정적인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앞으로 캐릭터를 선택하는 데에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굉장히 고맙고 사랑하는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라고 '메모리스트'로 남긴 긍정적인 에너지와 배우로서의 성장 포인트를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최근 곽경택 감독의 영화 '소방관' 하차를 결정한 유승호는 "지금 주변 이야기만 들어봐도 어떤 작품을 들어가는 게 쉽지 않을 듯 보인다. 코로나19가 잠잠해질 때까지 당분간은 휴식을 하면서, 다음 작품을 천천히 준비할 예정"이라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