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 주루 미스 SK, 7연패로 돌아온 뼈아픈 결과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집중력 부족을 노출하며 연패의 사슬을 끊어내지 못했다.

SK는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2-6으로 졌다.

SK는 이날 NC 선발 이재학을 공략하지 못하며 고전했다. 7회까지 1-2로 끌려가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사진=조성우기자]

SK는 8회말 1사 2루의 동점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2루 주자 최준우의 주루 미스 하나로 허무하게 찬스를 날렸다. 최준우는 대타 남태혁의 3유간 깊은 땅볼 때 뒤늦게 3루를 향해 스타트를 끊었고 3루에서 아웃됐다.

런다운 플레이로 타자 주자가 진루할 시간을 벌어줬어야 했지만 최준우는 너무 쉽게 NC 3루수 박석민에게 태그 아웃을 당했다.

SK는 계속된 2사 1루에서도 대주자 김강민이 도루 시도 끝에 아웃되며 득점에 실패했다. 대타 최정의 타석 때 공격적인 베이스 러닝을 시도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

SK는 이후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연장 10회초 마운드가 무너지면서 NC에 승리를 헌납했다.

연장 혈투 끝에 뼈아픈 패배를 당하며 7연패와 함께 리그 최하위로 추락했다.

조이뉴스24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