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감독 "아직 반등 기회 있어, 중심타선 살아나야"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이 타자들의 타격감 회복을 기대했다.

염 감독은 1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 앞서 "좋지 못한 경기를 보여드려 팬들께 죄송하다. 아직 시즌 초반이기 때문에 잘 추스른다면 기회는 충분히 남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 [사진=SK 와이번스]

SK는 전날 NC에게 1-2로 석패했다. 선발투수 김태훈이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 침묵 속에 고개를 숙였다. 8연패와 함께 리그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SK 타선은 개막 후 10경기에서 팀 타율 2할2푼1리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를 기록 중이다. 득점권 타율은 1할6푼7리로 더 심각하다.

박종훈, 문승원, 김태훈으로 이어지는 토종 선발 3인방이 제 몫을 해주고 있지만 타선의 집단 슬럼프 속에 잔혹한 시즌 초반을 보내고 있다.

염 감독은 "중심 타선이 살아나면 하위 타선까지 함께 살아날 수 있다"며 "결국은 주축 타자들의 타격감이 회복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염 감독은 또 "전날 김태훈이 최고의 피칭을 해줬는데 승리를 지키지 못해 미안하고 아쉽다"며 "박종훈, 문승원, 김태훈 등 세 투수는 자기 역할을 잘 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