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김희애 "기적같은 선물"X박해준 "모둠김밥"X한소희 "애증"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부부의 세계' 출연 배우들의 각각 작품에 대한 색다른 정의를 내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의 '스페셜 1부-부부는 뭐였을까''에서는 각 인물들을 연기한 배우들의 뒷이야기가 전해졌다.

먼저 '지선우' 역을 연기한 김희애는 '부부의 세계'에 대해 "기적 같은 선물"이라며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행복했다"라고 의미를 전했다.

박해준은 "내가 했던 모든 것들을 모아놓은 모둠 김밥 같은 작품"이라고 의미를 전했으며 '여다경' 역을 연기한 한소희는 "애증"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소희는 "작품을 하면서 행복함과 불행함이 똑같이 공존했던 것 같다"며 "너무 기쁘고 너무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사진=JTBC '부부의 세계' 스페셜]

박선영은 "역대급 신세계"로, 김영민은 "뾰족한 지붕 위로 내달리는 관계의 날카로움", 민현서는 "20대 마지막 최고의 선물"이라고 정의했다.

이날 스페셜 방송에서 방송 당시 화제를 모은 여다경의 지선우 뒷통수 가격 신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줘 눈길을 끌었다.

당시 지선우(김희애 분)가 여다경(한소희 분)의 부모와 식사를 하며 이태오(박해준 분)와의 불륜을 폭로하는 장면은 여러면에서 화제를 모았다.

지선우의 폭로에 그의 뒷통수를 때리는 연기를 펼친 한소희는 "그 신을 찍는 날 아침부터 토할 것 같았다"라고 긴장감을 전했다.

한소희는 "(지선우의 감정이) 날 것으로 딱 터져버린 것 같은 느낌이었고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장면이기도 했다"며 "촬영장에 도착해서도 어떻게 해야할지 감도 안 오더라. 리허설 하는데도 손이 벌벌 떨려서 식탁에 앉아있는데 희애 선배님만 보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희애는 "지선우는 개의치 않았던 것이다. 자기 할 일을 해놓고 떠나는 모습이 훨씬 쿨하고 멋있었던 것 같다"고 상반된 감정을 전했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