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박세리, 레전드의 23년 싱글라이프…허당 다이어터X반전 매력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골프 레전드'박세리가 반전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세리의 일상이 담겼다.

박세리는 "23년 동안 혼자 살았다"며 "연관 검색어에 이혼, 결혼, 남편이 있는데 아니다. 갔다 왔다고 말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박세리의 럭셔리 하우스가 공개됐다. 천장이 넓은 거실, 테라스, 트로피가 가득한 장식장 등이 공개됐고, 그는 "미국에 오래 살아 미국 스타일로 꾸몄다. 정원이 있는 부모님 집 옆에 건물을 지어 자매들과 같이 살고 있다. 맨 윗층을 내가 쓰고 있다"고 말했다.

나혼자산다 [MBC 캡처]

박세리는 아침에 일어나자 망고로 배를 채웠고, 바로 골프 연습장으로 향했다. 박세리는 "2년째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말했고, 출연자들은 "특별히 하는 운동이 있냐"고 물었다.

박세리는 "특별히 하는 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세리는 연습장에 4년만에 온다고 밝혔지만, 녹슬지 않은 실력을 자랑했다. 그는 "이날 처음으로 숨이 차는 걸 느꼈다. 몸이 예전같지 않다"고 말했다.

집으로 돌아온 박세리는 치즈. 피자 등을 점심으로 먹으며 "치즈는 뼈에 좋아서 꼭 먹어야 한다"고 변명을 해 웃음을 안겼다.

나혼자산다 [MBC 캡처]

이후 박세리 집에 화분과 모종 등이 배달되어 왔다. 하지만 그 양이 어마어마했다. 출연자들은 "정글 하우스 만드냐. 손이 진짜 크시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20KG짜리 흙포대를 2층 테라스로 날랐고, 이어 상추, 명이나물, 고수 등을 심었다. 박세리는 "고기 싸먹을 때 먹으면 좋을 것 같아서 쌈 채소를 샀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중간 중간 맥주를 마시며 모종을 심었고, "이런 여유를 가지는 게 처음이다"고 말했다. 이를 보던 출연자들은 "보기만 해도 힐링이다"고 부러워했다.

박세리는 후배들을 집에 초대해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 스튜디오에 모인 무지개 회원들은 박세리에게 골프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골프 여제에게 직접 골프를 배울 수 있는 소중한 시간에 들떠 있는 회원들에게 미리 와서 10분 레슨을 받았던 기안84는 자랑했다.

나혼자산다 [MBC 캡처]

박세리는 "여기에서 골프가 가장 필요한 사람이 있다. 기안84다. 골프가 정신 건강에 좋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박세리는 "골프가 집중력을 높이고 안정감을 준다. 여유도 생긴다"고 덧붙였다. 기안84를 비롯해 무지개 회원들은 골프 전설 박세리에게 직접 코칭을 받으며 감동을 금치 못했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