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글루미 써티스 '바꿔'X김소은 '키친' 출제…문세윤 원샷(종합)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가수 겸 배우 윤두준과 가수 정세운이 '놀라운 토요일'에 출연해 퀴즈 맞추기 활약을 펼쳤다.

23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윤두준과 정세운이 출연했다. 식사 때마다 '놀토'를 본다는 정세운은 "하키 노래 정도의 난이도가 나오면 좋겠다. 오기가 생긴다:며 의욕을 드러냈다. 윤두준은 "남들이 속닥거리는 소리는 기가 막히게 잘 듣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윤두준과 정세운은 1라운드에서 서울 망원시장 내에 위치한 한 맛집의 대표 메뉴 닭온반을 걸고 문제 맞히기에 돌입했다.

1라운드 문제로는 드라마 '추노' OST인 글루미 써티스(Gloomy 30's)의 '바꿔'가 출제됐다.

난이도 높은 가사와 오토튠으로 난색을 표하던 윤두준은 "너무 어려운 것 같다. 날을 잘 못 잡은 거 같다"며 난감해했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문제가 출제된 '바꿔'의 가사는 "금으로 발라놓은 가면을 깨뜨려. 바꿔 사람 밑에 사람 없다. 그리고 사람위에 사람 없다"였다.

원샷을 문세윤이 받은 가운데, 혜리가 곡 정보를 듣고 가사를 추측해갔다. 이어 5분의 1초 힌트를 얻었으나 가사 맞히기에 실패했다.

이날 간식 게임에는 '놀토' 대표 게임인 '도플갱어 퀴즈'가 출제됐다. 엉뚱한 오답을 이어가던 김동현은 과거 신동엽이 자신을 향해 "지식이 없는 거지 지혜가 없는 게 아니다"라고 했던 발언을 몇 번씩 언급하며 고군분투해 웃음을 줬다.

여기에 윤두준은 2년간의 공백을 깨고 방송에 적응하기 위해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하는가 하면, 정세운 역시 간식 쟁취를 위해 웃음기 없이 게임에 임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요리왕' 콘셉트에 맞춰 레이먼 킴과 김소희 셰프로 분한 문세윤, 박나래의 소름 돋는 싱크로율은 물론, 문세윤, 넉살, 붐의 2행시 퍼레이드 등이 웃음을 선사했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2라운드에서는 홍어초무침과 고추튀김을 걸고 가사 맞히기 퀴즈가 진행됐다. 출제된 문제는 이소은의 '키친'. 패널들은 익숙한 노래에 느린 템포로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퀴즈의 정답은 "저녁엔 산책 삼아 오른쪽엔 바구니 왼쪽엔 너의 팔 양쪽에 끼고 수퍼에 들러"로 이번에도 원샷을 문세윤의 차지했다. 이어 멤버들의 가사 추측이 이어졌고, 첫 시도에 정답을 알아내 홍어초무침을 먹는 기쁨을 누렸다.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은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