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우도환, 대한민국 온 정은채 알아봤다...괴한에 총상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우도환이 총을 맞았다.

23일 방송된 SBS '더킹: 영원의 군주'에서는 구서령(정은채 분)을 알아보는 조영(우도환 분) 모습이 그려졌다.

구서령은 대한민국으로 왔고, 나리의 가게에 왔다. 조영은 구서령을 알아봤고, 구서령 역시 조영을 알아보고 놀랐다.

더킹 [SBS 캡처]

두 사람은 아무렇지 않은 척 행동했고, 구서령은 음료수를 들고 나왔다. 조영은 구서령을 추적했고, 차로 막아섰다.

조영은 "여기는 무슨 일이냐. 구총리님"이라고 말했고, 구서령은 "잘 못 봤다"고 말했다. 그때 수상한 차가 나타나 조영에게 총을 쐈다. 조영의 연락을 받고 달려온 강신재(김경남 분)가 조영을 데리고 갔고, 조영은 방탄 조끼를 입고 있어 목숨을 건졌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