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이민호, 김고은 목+입술 뜨거운 키스...로맨틱한 밤 보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민호과 김고은이 뜨거운 밤을 보냈다.

23일 방송된 SBS '더킹: 영원의 군주'에서는 이림(이정진 분)에게 납치된 정태을(김고은 분)을 구하는 이곤(이민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곤은 이림의 수하들로부터 정태을을 구해 자신의 침실로 데려왔고, 의사들을 불러 부상을 입은 정태을을 구했다.

더킹 [SBS 캡처]

이후 정태을은 이곤의 간호와 의사들의 치료로 무사힌 치료된다. 이곤은 정태을과 이야기하다 번개가 치자 갑자기 어깨 통증을 호소하고, 이곤은 "차원을 건너온 자들은 이런 통증을 느끼는 것 같다"고 한다.

하지만 정태을에게는 그런 통증이 없었고, 정태을은 자신의 어깨를 보여주며 "확인해달라"고 한다. 정태을의 속살이 보이자 이곤은 고개를 돌렸고, 정태을은 이곤을 놀렸다.

이곤은 "나에게 어것 저것 너 나 하면 참수다"고 하고, 정태을은 참수하라며 목을 내민다. 이곤은 그런 정태을의 목에 키스하고 이어 입술에도 뜨거운 키스를 하며 밤을 함께 보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