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송가인, '이별의 버스 정류장' 수익금 1천만원 기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송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또 한 번 힘을 보탰다.

3일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송가인은 최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이별의 버스 정류장' 음원 수익 및 가창료 1000만원을 기부했다. 소속사를 거치지 않고 직접 기부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송가인[사진=조성우기자]

송가인의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취약계층을 위한 마스크 구매 등에 사용된다.

송가인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부에 앞장서 왔다.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식 팬카페 AGAIN과 성금 3244만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고 지난 3월에는 부산 의료진에게 지원 물품을 전달했다. 리메이크곡 ‘화류춘몽’의 음원 수익금도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혔으며, 지난달에는 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기부를 인증해 화제가 됐다.

송가인은 지난해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우승하며 인기를 끌었으며,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