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에너지 취약계층과 함께하는 가스시설 개선사업 추진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안전하고 편리한 가스 사용을 위해 총사업비 1억3천800만원을 투입해 독거 어르신 등에 가스차단기 및 금속배관을 무료로 설치해주는 2020년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가스시설 개선사업이란 설정된 시간이 도래하면 자동으로 가스 중간밸브를 차단하는 가스차단기(타이머콕) 보급사업과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하는 사업을 말하며 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 계층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2018년 발생한 가스사고(624건) 중 주택에서 발생한 사고는 57건으로 전체의 37%를 차지하며, 주택에서 발생한 사고는 음식물 조리 중 등 사용자취급부주의에 의한 사고가 있었다.

친천시는 이번 사업으로① 과열 및 취급부주의에 따른 화재 발생을 억제하고 이에 따른 사회비용 절감 ② 고령의 독거 어르신 등 취약계층 안전 사각지대 해소 ③ 기초생활수급자 등과 함께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 ④ 주민의 주거환경 개선 및 에너지복지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시는 2019년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하여 1,649가구에 가스차단기를보급하고, 647가구에 금속배관을 교체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