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유희열, 직접 오디션 참가 도전장…'한번 더' 폭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싱어게인'의 심사위원 유희열이 '한 번 더' 오디션에 참가 도전장을 냈다.

JTBC 신규 프로젝트 '싱어게인'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무명 가수, 한 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혀진 비운의 가수, 시대를 잘 못 만난 재야의 실력자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싱어게인' 티저가 공개됐다. [사진=JTBC]

'슈가맨'으로 대한민국에 '뉴트로 신드롬'을 일으킨 윤현준 CP와 김학민 PD가 연출을 맡은 데 이어 '투유' 유희열까지 심사위원으로 합류하며 하반기 대표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싱어게인' 제작진은 23일 유희열 심사위원의 참가 모집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적극적으로 참여를 독려했다. 영상 속에서 유희열은 토이의 대표곡 '여전히 아름다운지'를 열창하며 직접 참가 도전장을 냈다. 자신감 있던 시작과 달리 "변한 건 없니" 고음의 가사에서 음 이탈을 내 버린 유희열, '한 번 더'를 외치며 또다시 도전해 웃음을 자아낸다.

'외모를 중시하는 참가자' 유희열은 이후에도 계속되는 실수에 연신 '한 번 더'를 외친다. 유희열의 인간미 넘치는 영상 속에서 '한 곡이라도 자기 노래가 있다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누구든 '한 번 더'를 외쳐도 되는 리부팅 오디션이라는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싱어게인'은 유희열처럼 자신의 노래만 있다면 누구든 참가할 수 있다. 오는 하반기 방송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