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디비,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논란에 "동물이 패스트패션? 인간이라 미안해"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래퍼 키디비가 그룹 빅뱅 지드래곤의 반려견 방치 논란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키디비는 최근 자신의 SNS에 "동물을 패스트패션처럼 갈아치우는 사람들에게 다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다. 인간이라 너무 미안해"라는 안타까운 심경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키디비 [사진=키디비 인스타그램]

앞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 부모님의 펜션에서 포착된 지드래곤의 반려견 가호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가호는 긴 발톱과 눈썹으로 전혀 관리가 되지 않은 모습이라 충격을 안겼다.

이에 누리꾼들은 지드래곤이 반려견을 책임지지 않고 피부병에 취약한 견종을 더운 여름에 야외에 방치하고 있다며, 산책 한 번 시켜주지 않는 태도를 꼬집으며 분노를 표하고 있다. 키디비 역시 같은 맥락의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키디비가 해당 글을 올리자, 일부 지드래곤을 옹호하는 SNS 유저들이 키디비를 공격했다. 하지만 키디비는 "샤페이 뿐만 아니라 어릴 때 귀엽다고 까다로운 품종견 데려와놓고 어디로든 보내버리는 모든 사람들을 향한 속상함을 표하는 건 철회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이어 "힘없는 내가 지드래곤을 저격해서 좋을 게 뭐가 있나. 그저 말할 수 없는 동물들이 조금 더 좋은 환경 속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길 바라면서 (글을) 썼을 뿐"이라 강조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