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성, '사이코지만 괜찮아' 강렬 첫 등장…김수현과 투닥 케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사이코지만 괜찮아' 최우성이 첫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우성은 지난 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3회에서 훈훈한 비주얼 뿐만 아니라 김수현과의 '투닥' 케미스트리를 과시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병동 보호사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작가, 이들이 만나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힐링 로맨스 드라마. 최우성은 극 중 정신병동 신입보호사 오차용 역을 맡았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최우성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이날 오차용은 정신병동에 출근해 선임보호사인 문강태(김수현 분)와 탈의실에서 마주쳤다. 이때 최우성은 훤칠한 키와 훈훈한 마스크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일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자신을 다그치는 문강태를 향해 "개 짜증나"라는 말을 던지고, 한마디도 안지고 궁시렁 대는 '꼴통 신입보호사'의 모습으로 김수현과 '투닥'케미스트리를 형성, 극에 소소한 재미를 더했다.

지난 해 JTBC '열여덟의 순간'으로 데뷔한 최우성은 웹드라마 '트리플썸2', MBC '웰컴2라이프', SBS '더 킹-영원의 군주'까지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신인답지 않은 안정된 연기력을 보여줬다. 강렬한 존재감까지 내비친 최우성은 배우로서 기대와 가능성을 높였다.

이에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는 또 어떤 신선한 모습을 보여주며 눈도장을 찍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