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법무부는 친문 흥신소…장관은 팔에 완장 차"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법무부가 친문패밀리의 민원을 처리해주는 흥신소가 됐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맹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에 추 장관을 향해 "아직도 자신이 여당 국회의원이라 착각하는 듯하다"며 "법무부 장관이 팔에 완장을 찼다. 도대체 세계 어느 나라에 이런 일이 있느냐"고 썼다.

최근 검사 출신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목해 이른바 '공개 망신'을 준 추 장관을 비판한 바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그러자 친문 지지자들 커뮤니티에선 조 의원을 성토하며 그를 비난하는 게시물이 빗발치고 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선거전에 써먹기 위해 (친문재인)지지자들을 '뇌를 아웃소싱' 당해 아무 생각 못 하는 광신과 맹신의 상태로 몰아넣었다"며 "민주당이 점차 자유주의 정당의 특성을 잃고 해괴한 전체주의 정당에 근접해 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극성스런 친문 지지자들, 민주당의 자업자득"이라며 "당내 피드백 시스템을 잃어버린 정당은 결국 폭주할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진 전 교수는 "당 안에서 소신파 의원은 극소수다. 당 밖에서도 자유주의적 성향의 지지자는 소수가 돼버렸다"며 "당 안에서는 친문 완장파들이 헤게모니를 잡고, 당 밖에서는 이들에 동조하는 극성 친문 파시스트들이 진영의 여론을 좌지우지하게 된 것이다. 그 둘의 연결을 맡은 게 유시민, 김어준의 프로파간다 머신"이라고 했다.

그는 또한 "금태섭, 조응천 배제하고 이제 몇 사람만 더 배제하면 민주당은 사실상 인민민주주의를 실천하는 전체주의 정당으로 변할 것"이라며 "일단 전체주의화한 정당은 자유주의 정당으로 되돌아오기 매우 힘들어진다"고 우려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